'그렇게 카페가 된다'란 상호는

2015년 카페 오픈 당시, 상호를 어떻게 할 지 고민 하다가 
며칠 전 눈물을 쏟으며 봤던  '그렇게 아버지가 된다'가 생각이 났다.
 '그래, 그렇게 카페가 된다로  하자~' 
당시에는 인테리어에 대한 생각이  전혀 없었다. 영화 작업실 겸 카페로 만든 사업자였고,
나름 카페 운영도 잘 하고 있었는데,  '블랑제리 코팡'이 우리에게 찾아왔다. 
'빵집을 오픈하려 하는데 디자인 좀 해주실 수 있나요?'
처음에는 터무니 없는 제안이라 생각했다. 하지만,
 '영화 세트를 디자인하고 만드는 일은 늘 하던 일이니깐, 세트 만들 듯이 해볼까!? '
라며 계획에 없던 인테리어를 시작하게 되었다.
그렇게 시작한 일이 우리의 주업이 되었고,
영화 하던 친구 몇이 모여 디자인 인테리어 사무실로서 자리를 잡게 되었다.

지금도 우리는  '공사',  '시공'이란 단어보다는 '회차',  '작품'이란 단어가  더 익숙하다. 

한편의 영화를 만든다란 생각으로,  매 프로젝트 마다 모여 앉아 
스토리텔링을 기획하고, 공간 속 캐릭터를 고민하며, 실제 영화세트를 만들 듯 시공에 임한다. 
 
우리가 만들어 낸 작품들이 흥행하면 무엇보다 보람 있듯이, 
우리와 함께한 매장들이 성업을 이루면  이것 또한 무엇보다 보람된다.




'그렇게카페가된다'는

스토리 메이킹 │ 공간 목적에 맞는 시나리오를 만들고
공간 디자인 │ 시나리오에 맞는 공간을 디자인하고
인테리어 시공 │ 디자인에 맞춰 공간을 만들고
브랜딩 │ 공간에 맞는 브랜드를 메이킹 하는

디자인 인테리어 시공 사무실 입니다




그렇게카페가된다

CEO │ Taiyoung
STAFF │ Ko _ Designer
             │ Hwan _ manager
             │ Dain _ Branding Designer
             │ Yoon _ manager

             │ Meijing _ Designer
             │ Hyeon _ Accounting
             │ Woo _ Supervisor




ADDRESS

2F, 126, Seongmisan-ro, Mapo-gu, Seoul, Republic of Korea
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126 2층 / 연남동 509-2 2층

SAY HELLO

T. 02. 335. 0929
E. oraencafe@naver.com

First Name
Last Name

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/ 약관 보기

Submit